보도자료

건영의 보도자료 입니다.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충북혁신도시 학세권 아파트 '건영 아모리움 양우내안애' 분양진행
작성자 운영자
보도일 2016-10-08
매채 신문
매채명 MBN
작성일 2017-07-21 [08:52] count : 16938


교육열이 높은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집을 선택할 때 교육환경을 중시하는 경향을 띤다. 이는 단순히 학군이나 학교의 수준만이 고려된 것은 아니다.

일명 ‘학세권’이라 불리는 지역의 경우 일반적으로 학원 등 교육시설을 비롯해 생활 인프라의 빠른 확충을 바탕으로 우수한 주거 여건이 조성된다. 자녀 교육면에서도 학교 중심으로 명문 학원가가 형성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학세권에 들어서는 아파트들은 주택시장에서 높은 선호도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근래 학부모 세대는 자녀가 적은데다 교육열이 높고 구매력도 충분해 신규 분양시장의 주 고객으로 꼽힌다. 학세권 아파트는 수요가 많은데다 거래도 활발해 환금성이 뛰어나며 완공 후 프리미엄 형성도 기대할 수 있어 분양시장에서‘스테디셀러’로 여겨진다.

실제 전국 곳곳의 학세권 아파트들이 분양시장에서 순항하고 있다. 충북혁신도시에서는 원스톱 에듀 프리미엄을 지닌 ‘건영 아모리움 양우내안애’가 막바지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건영과 양우건설㈜가만드는 이 아파트의 사업지는 충청북도 진천군 덕산면 두촌리 충북혁신도시 C2블록으로 지하 1층~지상 22층, 총 13개동, 842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전용면적 84A㎡ 747세대, 84B㎡ 95세대 등 2가지 타입의 전 세대 전용면적84㎡ 중소형 구성이다. 현재 84B 타입은 분양 마감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건영 아모리움 양우내안애는 걸어서 등하교가 가능한 옥동초등학교가 현재 개교된 상태로 옥동유치원도 지난 달 개원했다. 공립인 석장어린이집이 운영 중이며 2017년에는 석장중, 고교도 개교할 예정으로 단지 근처에 모든 교육 기관이 밀집된 학세권을 형성한 교육 환경을 지녔다. 이에 도보 통학권에 어린이집을 시작으로 초, 중, 고교가 있어 4~5세부터 19세 자녀까지 모든 과정을 단지에서 누릴 수 있는 원스톱 에듀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석장고등학교는 국무총리실 산하 교육정책연구기관인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직접 운영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립학교로 내년 3월 개교를 앞두고 있다. 내년 2월 혁신도시 이전에 맞춰 KEDI가 개원 4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학교 운영에 참여하게 돼 ‘꿈의 학교’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석장고의 수혜자 상당수가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KEDI를 포함한 11개 공공기관 임직원의 자녀가 될 것으로 예상돼 학교의 성공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이에 특목고나 자사고, 국제학교 등 최근 급변하는 교육 수요 속에서 석장고가 새로운 공교육 모델로 부상하면서 이 지역의 화두가 되고 있다.

운동장이 있는 체육 근린공원과 보건소, 도서관이 도보권역에 마련돼 있으며 유아지원센터 신설이 예정된 가운데 청소년 문화의 집, 북카페 등 교육, 문화를 아우르는 상업시설이 단지 배후에 자리하고 있다. 체육근린공원과 하나된 쾌적한 입지로 단지 바로 앞에는 지역 랜드마크로 여겨지고 있는 수변공원이 자리해 수변 조망권과 함께 그린프리미엄도 품었다는 평가다.

또한 32개 산업단지가 사업지 주변에 자리해 5만여 명의 배후수요가 확보된 가운데 인근 산단 및 혁신도시 내 중앙공무원교육원(예정)과 법무 연수원 등을 포함한 11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예정(현재 7개 공공기관 이전 완료)으로 생활 인프라 구축이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입주민 주차 편의를 위한 넉넉한 주차공간이 확보되며 수변공원과 연계된 테마파크도 마련된다. 1689㎡에 이르는 충북혁신도시 내 최대 수준의 커뮤니티시설도 갖췄다. 자녀들의 교육을 위한 작은 도서관과 남녀독서실도 조성되며 입주민들의 커뮤니케이션 도모를 위한 주민카페도 계획됐다.

2018년 1월 입주가 예정된 건영 아모리움 양우내안애의 견본주택은 충청북도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835-4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선착순 100만원 계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상세한 계약 절차 및 문의는 홈페이지와 대표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